top of page

재미작가 우일연, 최고권위 퓰리처상 수상


한국계 미국인 작가의 논픽션 책이 미국 최대 권위를 가진 퓰리처상을 받았다.

한국계 인사가 도서 부문에서 퓰리처상을 수상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퓰리처상 선정위원회는 5월6일 '주인 노예 남편 아내'(Master Slave Husband Wife)를 쓴 한국계 미국인 우일연(사진) 작가를 전기부문 공동수상자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우일연 작가는 미국 국적의 한인 2세로, 예일대에서 인문학 학사학위를, 컬럼비아 대학에서 영문학 박사학위를 각각 받았다. 이 책은 1848년 노예제도가 있었던 남부 조지아주에서 농장주와 노예로 변장해 북쪽으로 탈출을 감행한 노예 크래프트 부부 이야기를 다룬 논픽션이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액션스타 브루스 윌리스 2월16일 치매 판정, 빠른 완쾌를 바란다

액션영화 '다이하드' 시리즈로 유명한 명배우 브루스 윌리스(67)가 2월16일 치매판정을 받았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윌리스는 지난해 3월 할리우드를 떠났고 약 1년 만에 치매환자임이 입증됐다. 윌리스를 좋아하는 액션영화 팬으로서 그가 빨리 완쾌되기를 희망한다. <김기춘 기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