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돈 많은 할머니, 뉴욕에 있는 의과대학에 무려 10억불(1 Billion) 기부


돈이 엄청나게 많은 90대 할머니가 의과대학에 무려 10억불을 기부해 화제가 되고 있다.

BBC 방송에 따르면 뉴욕 알베르트 아인슈타인 의대의 전직 교수이자 이사회 의장인 루스 고테스만(93*사진) 여사가 "학생들이 무료로 수업받도록 지원하고 싶다"며 10억불을 기부했다.

고테스만 여사가 올해 2월26일 학생들로 꽉 찬 강당에서 기부 결정을 전했을 때 강당은 환호와 기쁨에 찬 비명으로 가득했고, 학생들은 가족에게 전화를 걸어 기쁜 소식을 전했다. 아인슈타인 의대는 기부금에서 나오는 이자 수입을 통해 학생 약 1000명에게 등록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재학생들은 봄학기에 기존에 냈던 등록금을 상환받는다.

무료 수업은 미래의 입학생과 지역사회 의료 환경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됐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액션스타 브루스 윌리스 2월16일 치매 판정, 빠른 완쾌를 바란다

액션영화 '다이하드' 시리즈로 유명한 명배우 브루스 윌리스(67)가 2월16일 치매판정을 받았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윌리스는 지난해 3월 할리우드를 떠났고 약 1년 만에 치매환자임이 입증됐다. 윌리스를 좋아하는 액션영화 팬으로서 그가 빨리 완쾌되기를 희망한다. <김기춘 기자>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