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액션스타 브루스 윌리스 2월16일 치매 판정, 빠른 완쾌를 바란다

액션영화 '다이하드' 시리즈로 유명한 명배우 브루스 윌리스(67)가 2월16일 치매판정을 받았다고 언론들이 보도했다.

윌리스는 지난해 3월 할리우드를 떠났고 약 1년 만에 치매환자임이 입증됐다. 윌리스를 좋아하는 액션영화 팬으로서 그가 빨리 완쾌되기를 희망한다. <김기춘 기자>

Kommentare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