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불법이민자 문제 미국대선 최대쟁점 되나, 바이든 궁지에 몰려

오는 11월 미국 대선이 전현직 대통령의 리턴 매치로 치러질 것이 확실시되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또 한번 수위 높은 표현을 쓰며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 정책을 공격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월 27일 소셜미디어인 트루스소셜에 올린 글에서 "작년 12월 30만2000명의 불법이민자와 맞닥뜨렸다. 역대 최다 기록"이라며 "우리 국경은 우리를 파괴하는 '대량살상무기'가 됐다"고 썼다.

지난달 중순 뉴햄프셔주에서 열린 선거 유세에서 이민자가 "우리 나라의 피를 오염시킨다"는 발언을 한 데 이어 국경 문제와 관련한 또 한번의 극단적인 표현을 사용한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러면서 "역사상 최고의 국경이던 것이 역사상 최악의 국경이 됐다"며 "이 모든 것이 단 3년만에 일어났다"고 바이든 대통령을 겨냥했다. 남부 미-멕시코 국경을 통해 비자 등 적법 서류 없이 들어온 이민자가 작년말 한때 하루 1만 명 이상에 달한 사실을 상기하며 바이든 행정부의 이민 정책에 날을 세운 것이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