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미국 내 현대차·기아 도난 3년새 10배 늘어

차량 절도 방법을 보여주는 일련의 소셜미디어(SNS) 게시물이 확산하면서 현대차와 기아의 일부 모델 도난 사고가 최근 3년간 10배 넘게 늘어났다.

1월4일 연방고속도로안전보험협회(IIHS) 산하 고속도로손실데이터연구소(HLDI)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상반기와 2023년 상반기 사이 현대차와 기아의 일부 취약 모델 도난 보험금 청구가 1000% 이상 증가했다.

2020년 상반기에는 현대차와 기아차 1000대 중 약 1.6대가 도난당했는데, 이는 다른 브랜드 차량과 비슷한 수준이었다. 하지만 2023년 상반기 현대차·기아의 차량 도난 신고는 1000대 당 11.2대로 급증했다. 다른 브랜드 차량 도난 비율은 거의 변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2023년 상반기 현대차와 기아의 차량 도난 보험금 청구 건수는 다른 제조사 차량에 비해 7배 이상 높았다. 2015년부터 2019년 사이 제작된 특정 모델이 특히 취약했다. 현대 싼타페와 투싼, 기아 포르테와 스포티지 모델이다. 이들 차량은 키를 넣고 돌려 시동을 거는 방식인데, 버튼을 눌러 시동을 거는 차량에 비해 도난 가능성이 약 2배 높다. 현대차·기아의 이 연식 차량 상당수는 기본 도난 방지 장치인 엔진 이모빌라이저가 장착되지 않았다. 다른 브랜드 모델은 같은 연식 차량에도 장착돼 있다. 전자식 이모빌라이저는 차량에 있는 컴퓨터 칩과 키에 있는 칩이 상호 통신해 차량 키가 정품이고 실제 해당 차량의 키인지를 확인해준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S&P500, 2월9일 사상 첫 종가 5000 돌파… 기술주가 상승 견인

뉴욕증시의 대표 주가지수 중 하나인 S&P500지수가 사상 처음으로 종가 기준 5000선을 넘어섰다. 2월9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S&P500지수는 전장보다 28.70포인트(0.57%) 오른 5026.61로 마감했다. 앞서 S&P 500지수는 전날 최초로 5000선을 돌파했지만, 종가 기준으로는 5000고지를 지키지 못했다. 그러나 S&P 500지

Refundable 차일드택스 크레딧 1800불로 올리는 법안 1월31일 연방하원 통과

Refundable 차일드택스 크레딧을 1600불에서 1800불로 확대하는 초당적인 법안이 1월31일 저녁(미 동부시간) 연방하원을 통과했다. 상원통과 여부는 미지수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법안을 수정하겠다고 벼르고 있다. 만약 법안이 상원을 통과한 후 바이든 대통령 서명을 받으면 올해 세금보고 때 곧바로 적용된다. 법안은 상원으로 보내졌다. 언론들에 따르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