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2026년부터 신차 연비기준 갤런당 49마일로 강화, 차업계 "엿 먹어"

조 바이든 정부가 미국 내 신차 연비기준을 갤런당 49마일로 강화하기로 했다.

2026년부터 새 규정이 발효된다. 승용차와 소형트럭이 적용대상이다. 이와 관련, 자동차 판매업계는 불만이 가득하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현대차그룹이 조지아주에 전기차공장을 짓는다고 20일 공식 발표했다. 총 55억4000만불을 투자한다. 이를 통해 약 8100명의 고용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공장 장소는 브라이언(Bryan) 카운티로 바다와 가깝다. 현대는 2023년 공장 건설을 시작하며 2025년 중 생산에 들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