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정부, 2026년부터 신차 연비기준 갤런당 49마일로 강화, 차업계 "엿 먹어"

조 바이든 정부가 미국 내 신차 연비기준을 갤런당 49마일로 강화하기로 했다.

2026년부터 새 규정이 발효된다. 승용차와 소형트럭이 적용대상이다. 이와 관련, 자동차 판매업계는 불만이 가득하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