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일 리튼하우스 '자유의 몸', 살인 등 모든 혐의에 대해 19일 배심원단 무죄 평결

지난해 8월 위스콘신주 케노샤에서 인종차별 반대 시위자들에게 총을 쏴 2명을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은 백인청소년 카일 리튼하우스(18)가 1급살인 등 5개 혐의에 대해 모두 무죄를 선고받았다.

19일 12명의 배심원단은 만장일치로 이같이 평결하고 케이스에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평결로 그렇지 않아도 왼쪽과 오른쪽으로 쪼개진 미국사회의 분열이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리튼하우스가 정당방위로 총을 쐈다는 증거가 명백히 드러나 배심원단은 리튼하우스의 손을 들어줬다. 리튼하우스는 이제 자유의 몸이 됐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5월24일 캘리포니아주에서 첫 원숭이두창(monkeypox) 환자가 발생했다. 코로나에 이어 원숭이두창 시대가 오는 것일까? 첫 환자가 나온 지역은 북가주 새크라멘토다. 이 환자는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원숭이두창은 감염 동물 또는 물건을 통해 사람의 피부, 호흡기, 점막 등 통해 체내로 감염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까지는 쥐 같은 설치류가 주 감염 매개체

텍사스주 초등학교에서 고등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21명을 살해한 후 경찰이 쏜 총에 맞고 사망했다. 사건은 5월24일 오후 샌안토니오에서 서쪽으로 약 70마일 떨어진 작은 도시 우발데(Uvalde)에 위치한 로브(Robb) 초등학교에서 일어났다. 18세 히스패닉 고교생 살바도르 라모스가 학교에서 총기를 난사해 어린이 19명과 교사 등 성인 2명을 사살했다.

지난 3월5일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발생한 한인여성 최한나(35)씨 살해범이 사건발생 석달이 되어가는데도 체포되지 않고 있어 유가족의 애를 태우고 있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전 남친 조엘 메리노(27)로 페어팩스카운티 경찰은 최근 메리노를 금방 체포할 것 처럼 언론플레이를 했으나, 결과물을 내놓지 못하고 있어 비난을 사고 있다. 버지니아 한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