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프로야구 LA에인젤스 투수 갑자기 은퇴 선언 "야구는 비즈니스, 재미 없다"

메이저리그 LA 에인젤스 불펜투수 타이 버트리(28)가 시즌이 시작되자마자 은퇴를 선언했다.

버트리는 3일 "야구가 게임이 아니라 비즈니스처럼 되어버려 더 이상 재미가 없다"고 은퇴이유를 밝혔다.

<곽성욱 기자>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