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연소득 3만불 이하 저소득층에 일인당 600불 준다

캘리포니아 주정부가 연소득 3만달러 이하 저소득층 주민들에게 일인당 600달러의 현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불법체류 신분이지만 세금보고를 하는 주민들도 수혜대상이며, 소셜번호 없이 개인납세자식별번호(ITIN)를 사용해 세금보고를 하면서 주 근로소득세액공제(CEITC) 신청 자격이 되는 사람들도 돈을 받을 수 있다. 부부 당 1200달러까지 수령 가능하다. 소득 상한선이 워낙 낮아 한인의 극소수만 혜택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실업수당 문제로 EDD에 전화한 黑人남성, 직원과 몇초 통화 후 9시간 기다려

"전화통 붙잡고 9시간 기다렸어요. 이게 말이 됩니까?" LA에 거주하는 흑인남성이 실업수당 관련 질문을 하기위해 최근 캘리포니아주 고용개발국(EDD)에 전화를 걸어 가까스로 직원과 연결됐으나, 전화를 받은 직원은 "잠시 기다려라"고 말한 뒤 무려 9시간을 기다리게 만드는 믿을 수 없는 일이 벌어졌다. 이 남성은 너무 열을 받아 로컬 ABC 방송에 EDD의

연방 최저시급 15불 "없던 일로", 상원 조정관 결정, 민주당 '허탈'

민주당이 사활을 걸고 추진해온 연방최저시급 인상 계획이 사실상 물거품이 됐다. 25일 언론들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맥도너 연방상원 조정관은 바이든*민주당의 1조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연방최저시급을 15달러로 인상하는 내용을 법안에서 삭제해야 한다고 결정, 바이든 정부와 민주당을 허탈하게 만들었다. 민주당은 2025년까지 현행 7.2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