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9일부터 트럼프 탄핵재판 시작, 현금 1400불 빨라야 3월에 구경 전망

3차 경기부양 현금 1400달러를 연 조정총소득(AGI) 5만달러 이하 개인, 10만달러 이하 부부에게만 주자는 주장이 연방의회에서 힘을 얻고 있다고 언론들이 5일 전했다.

"부유층에게 현금을 주는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의원이 많기 때문이다. 다음주부터는 트럼프 전 대통령의 탄핵재판이 시작되기 때문에 다음 경기부양법안은 빨라야 2월 말 의회를 통과할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얼마가 되든, 빨라야 3월 중 3차 현금을 구경할 수 있을 것 같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바이든 행정부가 시행하려고 하는 연방 학생융자 부분 탕감 프로그램에 가주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언론들이 1월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가주에서 총 230만명이 신청, 140만명이 승인을 받았고, 이어 텍사스주에서 210만명이 신청해 130만명이 OK를 받았다. 이 프로그램은 자격요건을 충족시키면 일인당 최대 2만달러까지 연방 학

너도나도 직원을 해고하는 '감원 태풍'이 미국을 강타하고 있다 IT업계를 넘어 직원 해고가 제조업 분야로까지 확산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언론들은 타이어 제조업체 굿이어가 직운 500명을 해고할 것이라고 1월27일 보도했다. 올해 들어 IT 업계와 월스트릿 금융기업들이 잇따라 감원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제조업에까지 불똥이 튀고 있는 것이다. <김기춘 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