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곽성욱의 주식 현미경>공매도(short selling)와 쇼트 스퀴즈는 무엇인가?

지난 일주일간 뉴욕증시는 게임스탑 사건(?)으로 활활 타올랐다. 그 와중에 '공매도'(short selling)란 용어가 수없이 등장했다.

공매도는 특정주식의 가치가 하락할 가능성에 베팅하는 행위를 말한다. 다른 투자자로부터 빌린 주식을 시장에 내다 판다. 여기서 내다 파는 주식은 '내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이 때문에 내다 판 주식을 다시 사서 오리지널 소유주에게 돌려줘야 한다.

그럼 왜 주식소유주는 공매도자에게 주식을 빌려줄까? 이유는 공매도자에게 주식을 빌려주는 사람은 주가가 오를 것으로 보며, 반대로 공매도자는 주가가 떨어질 것으로 본다. 서로 생각이 다르기 때문에 양자간 거래가 성사되는 것이다.

그렇다면 '쇼트 스퀴즈'(short squeeze)는 무엇인가? 일단 공매도를 하는 사람이 많다고 치자. 어떤 이유로든 주가가 상승하면 공매도 세력은 주가 추가 상승으로 더 큰 손해를 보지 않으려고 주식을 경쟁적으로 매입한다. 주가가 더 오를수록 주식을 사들이는 공매도자는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며 이를 쇼트 스퀴즈라고 한다.

공매도는 대단히 위험한 투자기법이다. 잘못 발을 들여놓으면 한도 끝도 없는 손해를 보게 된다. 주가가 0를 칠 때 수익 극대화는 종료된다. 그러나 주가 상승에는 '천장'이 없다. 공매도로 큰 피해를 보지 않으려면 공매도를 안하는 게 최선이지만 굳이 공매도를 하겠다면, 공매도 세력이 많이 몰려있는 주식은 피하는 게 좋다. 세력이 클수록 주가가 상승할 경우 쇼트 스퀴즈 덫에 걸려들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1조9000억불 경기부양법안 상원서 토론 시작, 민주당 "주말까지 통과 목표"

연방상원이 1조9000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 대한 토론을 시작하기로 4일 표결을 통해 결정했다. 민주당 상원의원 50명 전원이 찬성했지만, 공화당 50명 모두 반대하면서 50대50 동률이 돼 민주당의 카말라 해리스 부통령이 1표를 행사해 51대50으로 가까스로 통과됐다. 민주당 지도부는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 상원에서 법안을 통과시킨다는 방침이다. <곽성

30년 고정 모기지금리 3.02%, 작년 여름 이후 처음 3% 돌파

30년 고정 모기지금리가 지난해 여름 이후 처음으로 3%를 넘어섰다. 국책 모기지관 프레디맥은 30년 고정 모기기금리가 3.02%를 기록했다고 4일 발표했다. 15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2.34%로 일주일 전 금리에서 변동이 없었다. <곽성욱 기자>

연소득 개인 8만불, 부부 16만불이면 1400불 현금 한푼도 못받는다

일인당 1400달러의 3차 연방정부 현금을 받게 될 미국인 수가 확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바이든 정부와 연방상원 민주당은 연 조정총소득(AGI)이 개인은 8만달러, 부부는 16만달러 이상 되면 현금을 한푼도 받지 못하도록 하는 조항을 포함시키기로 합의했다고 언론들이 3일 보도했다. AGI가 개인 7만5000달러, 부부 15만달러 이하면 현금을 100% 받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