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텍사스州 연방법원, 바이든의 불체자 추방유예 조치 중단 명령

텍사스주 연방법원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정책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26일 언론들에 따르면 텍사스주 연방법원은 이날 미국에서 불법이민자 추방을 100일동안 유예하라는 바이든의 행정조치를 14일동안 중단시키는 판결을 내렸다. 판결을 내린 판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명한 인물이다.

비록 일시적인 판결이긴 하지만 연방법원이 바이든의 이민정책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 불법이민자를 감싸고 도는 바이든의 이민정책에 도전하는 보수세력의 소송이 봇물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소속이자 트럼프의 측근인 켄 팩스턴 텍사스주 검찰총장은 "텍사스주는 바이든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첫번째 주로, 보기 좋게 승리했다"고 말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