텍사스州 연방법원, 바이든의 불체자 추방유예 조치 중단 명령

텍사스주 연방법원이 조 바이든 대통령의 이민정책에 브레이크를 걸었다.

26일 언론들에 따르면 텍사스주 연방법원은 이날 미국에서 불법이민자 추방을 100일동안 유예하라는 바이든의 행정조치를 14일동안 중단시키는 판결을 내렸다. 판결을 내린 판사는 트럼프 전 대통령이 임명한 인물이다.

비록 일시적인 판결이긴 하지만 연방법원이 바이든의 이민정책에 제동을 걸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 불법이민자를 감싸고 도는 바이든의 이민정책에 도전하는 보수세력의 소송이 봇물을 이룰 것으로 보인다.

공화당 소속이자 트럼프의 측근인 켄 팩스턴 텍사스주 검찰총장은 "텍사스주는 바이든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한 첫번째 주로, 보기 좋게 승리했다"고 말했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욕 맨하탄서 韓人여성 '봉변', 車에 탄 남성이 얼굴에 페퍼스프레이 뿌려

지난 16일 뉴욕 맨하탄에서 한인여성이 인종 증오범죄 피해를 당했다. LA, 뉴욕 등 전국에서 한인들이 증오범죄 타겟이 되고 있어 미주 한인사회에 초비상이 걸렸다. 이날 오후 6시30분께 맨하탄에서 집으로 걸어가던 김예지(30)씨가 바로 옆에 갑자기 멈춰선 차량 조수석에 탄 남성으로부터 페퍼스프레이 세례를 받는 봉변을 당했다. 김씨는 "범인은 내 눈에다 대

플로리다주서 자전거 타던 한인 할머니, BMW에 받혀 중태

25일 플로리다주 케이프 코랄에서 자전거를 타던 한인 할머니가 약물중독 상태에서 40대 남성이 운전한 BMW차량에 받혀 중태에 빠졌다. 온라인 뉴스사이트 윙크뉴스에 따르면 사고는 이날 아침 7시께 일어났으며, 중태에 빠진 한인은 줄리엣 김(73)씨로 확인됐다. 사고를 낸 차량은 뒤에서 자전거를 탄 김씨를 들이받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김씨는 헬리콥터로 병원으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