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社告>중*고교생 칼럼니스트 모십니다

작지만 강한 온라인 신문 '미국경제신문'이 미국 내 7~10학년 중*고교생 칼럼니스트를 모집합니다.

정치, 사회, 경제, 교육, 문화, 스포츠, 환경 등 본인이 자유롭게 토픽을 정해 특정 이슈에 대한 의견을 500 단어(word) 이내로 작성해서 제목과 함께 이메일로 제출하면 됩니다.

칼럼은 영어로 작성해야 하며, 미국경제신문 홈페이지와 '칼럼*오피니언' 섹션에 동시 게재됩니다.

학교 '스피치&디베이트' 클럽에서 활동하거나, 정치학*사회학*저널리즘 분야에 관심이 많은 학생들에게 좋은 EC(과외활동)가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본인이 원하면 칼럼 밑에 이름, 학교, 학년, city of residence, state 등의 정보가 들어갈 수도 있습니다. 칼럼 내용은 절대 손대지 않으며, 스펠링 정도만 체크할 것입니다.

플랫폼을 제공하기 때문에 비용은 월 20달러를 차지하며, 매달 칼럼은 4개까지 쓸 수 있습니다.

페이는 모바일 송금서비스인 '젤'(Zelle)로만 받습니다.

자녀가 이런 활동에 관심이 있으면 언제든지 본인 또는 부모님의 문의를 환영합니다.

문의: biznewsusa@gmail.com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高校生 칼럼>Why 'Among Us' is Beneficial

Lately, the video game “Among Us” has been ravaging the online stores in popularity. Players from all over the world are now into the game, and playing with a group of friends is especially the dream.

<쓴소리>의원님들, 1200불 현금 빠져도 좋으니 경기부양법안 빨리 처리해 주세요

과연 다음 경기부양법안에 1200달러 현금지급이 들어갈까, 안들어갈까. 많은 미국인들이 궁금해하는 부분이다. 버니 샌더스 연방상원의원은 8일 "1200달러 현금지급은 필수"라며 "어려움에 처한 노동자 가족들을 도와줘야 한다"고 민주*공화당 의원들을 압박했다. 여야가 새 경기부양법안에 합의할 듯 말듯 그야말로 매일 '쇼'를 하고 있으나, 워싱턴 DC 국회의사

<미니칼럼>송년모임 모두 '꽝', 연말 연시 집에서 가족과 조용히 보내자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각종 규제 조치가 강화되고 있는 가운데 12월 내내 LA 한인타운은 송년모임이 실종된 썰렁한 분위기를 연출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당국의 조치로 함께 사는 가족 외 사람은 만날 수가 없어, 송년회 개최는 꿈도 못 꾸게 됐다. 한인타운 호텔마다 몇달 전 또는 1년 전 접수된 송년모임 예약 취소가 줄을 잇고 있다. 올 연말 연시는 모두의 안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