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좌파 민주黨 하원의원 "우리는 2000불 더 주라고 했다, 바이든 우리 말 안들어"

일부 극좌파 민주당 하원의원들이 바이든 당선인의 추가 경기부양책을 비난하고 나섰다.

15일 폭스뉴스에 따르면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 코르테스 등 몇몇 극좌파 의원들은 "우리는 2000달러를 추가로 국민들에게 주라고 주장했지 1400달러를 추가로 주라고 한 것이 아니다"며 1400달러 추가지급 계획을 발표한 바이든 당선인을 맹비난 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코로나로 직장 잃었으면 연방정부가 인터넷 비용 월 최대 50불 지원한다

연방통신위원회(FCC)가 저소득층 미국인들을 대상으로 월 최대 50달러를 인터넷 비용으로 지원해주는 인터넷 보조금 프로그램을 승인했다고 뉴욕타임스, CNN 등 언론들이 26일 보도했다. 코로나 사태 이후 직장을 잃었거나, 푸드스탬프, 메디케이드, 연방정부 펠그랜트 혜택을 받는 가정들이 대상이다. 자격이 되는 미국인들은 인터넷 회사를 통해 크레딧을 받게 된다

<긴급>26일 밤 연방하원에서 1조9000억불 경기부양안 통과, 곧 상원으로 송부

연방하원이 LA시간으로 26일 밤 11시 1조9000억불 규모의 바이든 경기부양안을 통과시켰다. 민주당 의원 219명이 찬성, 공화당 의원 212명이 반대했다. 당 별로 극명하게 표가 갈렸다. 이제 법안은 상원으로 송부된다. 법안에는 연방 최저시급을 15불로 인상하는 내용이 포함됐으나, 상원에서 이 조항이 살아남을 가능성은 제로(0)에 가깝다. <김기춘 기

바이든 정부 '돈잔치' 곧 시작, 경기부양안 통과되면 4인가정 5600불 받는다

곧 바이든 정부의 '돈잔치'가 시작된다. 바이든표 경기부양법안(American Rescue Plan)이 의회를 통과해 시행되면 부부 연 조정총소득(AGI) 15만달러 이하인 4인가정은 총 5600달러의 현금을 받게 된다. 여기에 1년동안 차일스택스 크레딧을 17세 미만 자녀 일인당 2000달러에서 3000달러 또는 3600달러(6세 미만)로 인상하는 조항도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