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민주, 새 경기부양법안 합의, 성인*자녀 당 600불 현금 제공

새 경기부양법안 최종안이 드디어 나왔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20일 극적으로 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 대해 합의, 최종안이 탄생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양당이 합의한 최종법안에는 2019년도 소득 7만5000달러 미만 성인 일인당 600달러 현금 지급, 미성년자 부양가족 일인당 600달러 지급, 실직자 대상 주정부 레귤러 실업수당 11주간 연장,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달러 11주간 지급, 2차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융자 제공 등이 들어 있다.

가주 실직자들은 내년 3월 중순까지 월 최대 3000달러(주정부 수당 최대 1800달러, 연방 추가수당 1200달러)의 실업수당을 받게 된다. 이와 더불어 연방정부의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도 당분간 연장된다. 2019년도 연 소득이 9만9000달러 이상인 경우 현금을 전혀 받지 못한다. 지난해 연소득이 7만5000~9만8999달러인 경우 소득이 높을수록 현금수령액이 줄어든다. 최종안 상*하원 표결은 21일 실시될 예정이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