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화-민주, 새 경기부양법안 합의, 성인*자녀 당 600불 현금 제공

새 경기부양법안 최종안이 드디어 나왔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20일 극적으로 9000억달러 규모의 경기부양법안에 대해 합의, 최종안이 탄생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양당이 합의한 최종법안에는 2019년도 소득 7만5000달러 미만 성인 일인당 600달러 현금 지급, 미성년자 부양가족 일인당 600달러 지급, 실직자 대상 주정부 레귤러 실업수당 11주간 연장,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달러 11주간 지급, 2차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융자 제공 등이 들어 있다.

가주 실직자들은 내년 3월 중순까지 월 최대 3000달러(주정부 수당 최대 1800달러, 연방 추가수당 1200달러)의 실업수당을 받게 된다. 이와 더불어 연방정부의 세입자 강제퇴거 금지도 당분간 연장된다. 2019년도 연 소득이 9만9000달러 이상인 경우 현금을 전혀 받지 못한다. 지난해 연소득이 7만5000~9만8999달러인 경우 소득이 높을수록 현금수령액이 줄어든다. 최종안 상*하원 표결은 21일 실시될 예정이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노예해방일 연휴기간(6월18일~6월20일) 미국 곳곳에서 항공대란이 일어나 수많은 여행객들이 불편을 겪었다.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6월17일 전국적으로 9000여 항공편 출발이 지연됐으며, 1500편이 취소됐다. 6월18일에는 850여편, 6월19일에는 600여편이 취소됐다. 항공업계는 조종사 부족 등이 심화되면서 많은 항공편에 영향을 끼쳤다고 밝혔다. <

인플레이션 때문에 연 10만불 이상 버는 근로자들도 돈에 쪼들리며 생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16일 CNBC에 따르면 연소득 10만불 이상 미국인의 36%가 급여수표를 받아야 필요한 생활비를 조달할 수 있다. 이는 2019년에 조사한 것보다 비율이 두 배 늘어난 것이라고 CNBC는 밝혔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