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레곤주 한인사업가, 흑인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

오레곤주 포틀랜드에서 30대 한인 사업가가 흑인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했다.

이터 포틀랜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새벽 2시께 포틀랜드 시내 300블록 SE 12가에 위치한 아파트 유닛 안에서 매트 최(33)씨가 칼에 찔려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하고 최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최씨는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최씨의 모친은 "모르는 사람이 아들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키 5피트8~11인치의 흑인남성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범행동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숨진 최씨는 어머니와 함께 '초이스 김치'(Choi's Kimchi)라는 김치 브랜드를 창업해 비즈니스를 크게 키운 성공한 사업가였다.

<최수진 기자>

조회 19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5일 사이 LA*OC 에디슨 고객 5만가정 단전 위기, 강풍이 이유

2일부터 남가주 일대에 강풍이 예상되는 가운데 유틸리티 컴퍼니 남가주 에디슨 고객 24만 가정이 2일 밤부터 5일 밤 사이에 전기공급이 최소 한 차례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고 ABC 방송이 1일 보도했다. LA카운티의 경우 2만8000가정,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2만1000가정이 단전될 가능성이 있다. <최수진 기자>

1일 저녁 베니스비치에서 총격, 여성 1명 중상, 용의자 도주

1일 오후 5시30분께 베니스비치에서 총격사건이 발생해 여성 1명이 중상을 입었다고 LAPD가 전했다. 용의자는 남성 4명으로, 총격 직후 현장에서 뛰어 달아났다. 이날 사건은 17가와 오션프론트 워크 주변에서 발생했다. 용의자는 이날 밤 10시 현재까지 검거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트럼프 2024년에 또 나오나? 공화당 잠룡들 '조마조마'

조 바이든의 대선 승리를 인정하지 않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2024년 대선 출마설이 모락모락 피어오르고 있다. 트럼프가 바이든의 취임식이 열리는 날 2024 대선 도전을 공식화할 것이라는 얘기도 나온다. 만약 트럼프가 세 번째 대선 도전을 선언할 경우 4년 뒤를 벼르고 있는 공화당 내 여러 잠룡들은 힘이 쫙 빠질 것 같다. 니키 헤일리 전 사우스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