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오레곤주 한인사업가, 흑인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

오레곤주 포틀랜드에서 30대 한인 사업가가 흑인남성이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했다.

이터 포틀랜드 등에 따르면 지난 25일 새벽 2시께 포틀랜드 시내 300블록 SE 12가에 위치한 아파트 유닛 안에서 매트 최(33)씨가 칼에 찔려 쓰러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하고 최씨를 병원으로 옮겼다. 그러나 최씨는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최씨의 모친은 "모르는 사람이 아들을 살해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씨를 살해한 용의자는 키 5피트8~11인치의 흑인남성으로 알려졌다. 정확한 범행동기는 파악되지 않았다. 숨진 최씨는 어머니와 함께 '초이스 김치'(Choi's Kimchi)라는 김치 브랜드를 창업해 비즈니스를 크게 키운 성공한 사업가였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