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방상원, PPP 융자금 사용기간 연장안 승인 못하고 31일까지 휴회

연방상원이 현행 8주인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사용기간을 연장하는 법안을 승인하지 못하고 일주일 이상 휴회를 결정했다고 월스트릿 저널(WSJ)이 22일 보도했다. 이에 따라 상원은 빨라야 6월에 PPP 관련 법안에 대한 액션을 취할 수 있게 됐다. 공화당과 민주당은 PPP 사용기간을 8주에서 16주로 연장하는 안에 대해 거의 합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초당적인 법안이 통과돼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을 받으면 PPP를 얻은 후 16주간 융자금의 75%를 급여지급에 쓰고, 25%를 렌트비나 유틸리티비 등을 해결하는데 지출하면 융자금 전액을 탕감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집 사려고 서류작업 진행중인 바이어들 "속 탄다", 30년 모기지금리 2주 연속 상승

모기지 금리가 3% 미만인 시절은 다 지난 것 같다. 국책 모기지기관 프레디맥에 따르면 지난 25일 벤치마크 30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2.97%를 기록, 전주보다 0.16%포인트나 올랐다. 15년 고정 모기지금리는 2.34%를 기록했다. 현재 주택구입이나 재융자를 위한 서류작업을 진행중이며, 아직 이자율 락인을 하지 않은 사람들은 속이 타들어가고 있다. <

民主黨, 근로자 임금 인상하는 기업에 연 최대 1만불 택스크레딧 제공 추진

민주당이 근로자들의 임금을 인상하는 비즈니스들을 대상으로 임금의 25%, 연 최대 1만달러까지 택스크레딧을 제공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더힐에 따르면 택스크레딧 제공안은 연방상원 조정관이 민주당이 추진해온 연방 최저시급 인상계획에 퇴짜를 놓은 후 나온 '플랜 B' 이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