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U 채준석 교수 살해범 누구인지 알고 있다" 경찰 발표

<속보>애리조나 마리코파 카운티 셰리프국이 애리조나 주립대(ASU) 채준석 교수를 살해한 범인을 찾아낸 것으로 보인다. 셰리프국은 지난 15일 "채 교수를 살해한 용의자가 누구인지 알아냈다"며 "일단 피해자의 시신을 발견하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셰리프국은 지난 수주동안 피닉스 인근 쓰레기 매립장에서 채 교수의 시신을 찾기위해 수색작업을 벌여 왔다. 16일 오후 현재까지 시신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 로컬 ABC 방송은 "경찰은 시신을 발견하면 곧바로 용의자를 검거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최수진 기자>


=====

이전 기사는 '사회' 카테고리 안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LA 할리웃에서 女子도둑이 경비원 총으로 쏴 살해한 후 도주했다 쇠고랑

LA 할리웃 지역에서 절도범 추정 여자와 언쟁을 벌이던 경비원이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LAPD에 따르면 지난 3일 새벽 6시20분께 할리웃 하이스쿨 근처에서 시큐리티 가드로 근무중이던 조슈아 브라운(24)이 절도행각을 벌이고 도주하는 것으로 보이는 여자에게 접근해 말다툼을 벌이던 중 가슴에 총격을 받고 현장에서 숨졌다. 용의자는 사건당일 낮 차를 몰고가다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