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억만장자 운영 수소연료 트럭 제조사 PPP 400만달러 받아, 각계각층 비난 쇄도

억만장자가 운영하는 수소연료 트럭 제조사가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 처한 연방정부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융자 400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CNBC가 따르면 ‘니콜라 모터스’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트레버 밀튼은 “나는 스몰 비즈니스들이 PPP를 받지 못하게 방해하지 않았다”며 “다른 방법으로 자금을 조달할 방법이 없어서 PPP를 신청했고, 모든 요구사항을 충족시켰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피닉스에 본사가 있으며 350명의 직원이 고용되어 있다. 니콜라 모터스는 다른 기업과 합병절차를 진행중이며, 조만간 뉴욕증시에 상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바이든 행정부가 시행하려고 하는 연방 학생융자 부분 탕감 프로그램에 가주에서 가장 많은 사람이 신청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언론들이 1월27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가주에서 총 230만명이 신청, 140만명이 승인을 받았고, 이어 텍사스주에서 210만명이 신청해 130만명이 OK를 받았다. 이 프로그램은 자격요건을 충족시키면 일인당 최대 2만달러까지 연방 학

너도나도 직원을 해고하는 '감원 태풍'이 미국을 강타하고 있다 IT업계를 넘어 직원 해고가 제조업 분야로까지 확산하고 있어 우려를 낳고 있다. 언론들은 타이어 제조업체 굿이어가 직운 500명을 해고할 것이라고 1월27일 보도했다. 올해 들어 IT 업계와 월스트릿 금융기업들이 잇따라 감원계획을 발표한 가운데 제조업에까지 불똥이 튀고 있는 것이다. <김기춘 기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