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만장자 운영 수소연료 트럭 제조사 PPP 400만달러 받아, 각계각층 비난 쇄도

억만장자가 운영하는 수소연료 트럭 제조사가 코로나로 힘든 상황에 처한 연방정부 ‘급여보호 프로그램’(PPP) 융자 400만달러를 받은 것으로 드러나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CNBC가 따르면 ‘니콜라 모터스’의 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트레버 밀튼은 “나는 스몰 비즈니스들이 PPP를 받지 못하게 방해하지 않았다”며 “다른 방법으로 자금을 조달할 방법이 없어서 PPP를 신청했고, 모든 요구사항을 충족시켰다”고 말했다.

이 회사는 피닉스에 본사가 있으며 350명의 직원이 고용되어 있다. 니콜라 모터스는 다른 기업과 합병절차를 진행중이며, 조만간 뉴욕증시에 상장될 것으로 알려졌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입 벌리고 있으면 돈이 쏙쏙~ 한인 실업자들 계속 콧노래, 9월까지 수당 연장

캘리포니아주 한인 실업자들이 계속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 1조9000억불 경기부양법 시행이 초읽기에 들어가 가주 실업자들은 9월6일까지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달러, 가주 기본실업수당 주당 450달러 등 주당 750달러를 놀면서 벌게 됐다. 월 3000달러를 실업수당으로 받는 것이다. 그야말로 누워서 입만 벌리고 있으면 돈이 입에 쏙쏙 들어온다. LA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