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韓人, 뉴욕서 경찰차 몰고 달아났다 체포, 정신이상 증세 보여

뉴욕에서 20대 한인남성이 마리화나를 피운 뒤 경찰차를 훔쳐 도주한 혐의로 체포되는 황당한 사건이 발생했다.

NYPD에 따르면 지난 6일 오후 6시10분께 뉴욕 세인트 조지 지역에서 크리스토퍼 김(20)씨가 주차된 2019년형 닷지 경찰차에 올라탄 후 차를 몰고 달아났다. 김씨는 몇블록을 운전하며 빨간신호를 무시하고 달리다 뒤쫓아온 경찰에 결국 체포됐다. 검거당시 김씨는 횡성수설하는 등 정신이상 증세를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씨는 뉴저지주 몽트베일에서 거주해왔다. 김씨는 "나는 경찰관이 되는 게 꿈이다"며 "범행 전에 마리화나를 피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수진 기자>

조회 31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메릴랜드주 편의점서 60대 한인직원 흑인강도 총 맞고 사망

편의점에서 일하던 60대 한인남성이 강도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시께 메릴랜드주 포트 워싱턴에 있는 '푸드존' 편의점에서 장우영(미국명 존*66*로렐)씨가 총상을 입고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조사결과 4인조 흑인 권총강도가 업소에 침입했고, 그중 1명이 장씨에게 총을 쏜 것으로 드러났다. 용의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