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한인 부자, 가짜 백신접종 증명서 사용해 하와이 들어가려다 당국에 적발

LA에 거주해온 한인 부자가 가짜 백신접종 증명서를 사용해 하와이주에서 휴가를 보내려다 적발됐다.

언론들에 따르면 LA지역 부촌 퍼시픽 팰리세이즈에 거주해온 노버트 정(57)씨와 아들 트레버 정(19)씨가 10일간 자가격리를 피하려고 지난 8일 가짜 백신접종 증명서를 호놀룰루 공항에서 사용한 혐의로 당국에 적발돼 체포됐다.

정씨 부자는 최대 5000불의 벌금과 1년의 실형을 선고받을 수 있다. 정씨 부자는 적발 후 LA로 돌아가 검사를 통해 코로나 음성판정을 받은 후 다시 하와이로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하와이주에서는 방문자들이 공항에서 백신접종 증명서나 음성확인서를 제시해야 10일 자가격리를 면제받을 수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