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재미대한탁구협회, 제104회 전국체전 탁구 해외동포부 종합 1위


<사진설명>재미대한탁구협회가 한국초등학교탁구연맹에 특별한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오른쪽부터 재미대한탁구협회 양창원 고문, 권정 회장, 한국초등학교탁구연맹 서민성 부회장, 한진경 사무국장. /재미대한탁구협회 제공

=====

미국 대표 김석만, 김선숙 선수 각 종목 입상


올해 10월13일부터 19일까지 열린 제104회 전국체육대회에서 재미대한탁구협회가 혼합복식 우승, 남자단식 2위, 여자단식 3위 등 각 종목에서 고른 성적을 내면서 종합우승을 차지했다.

목포 실내 체육관에서 치러진 탁구 경기에는 남자 단식에 김석만 선수, 여자 단식에 김선숙 선수, 혼합 복식에 김석만·김선숙가 출전했다. 한국 실업팀 선수로도 활동했던 김석만, 김선숙 선수는 시합 전부터 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고, 기대에 어긋남 없는 선전으로 종합 우승을 일궈냈다. 이번 체전 탁구 대회에는 미국를 비롯해 일본, 캐나다, 스페인, 홍콩, 브라질, 호주, 아르헨티나, 괌, 뉴질랜드, 사이판, 필리핀, 중국, 영국,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등 16개 국가에서 참가했다. 재미대한탁구협회에서는 권정 회장과 김민균 전무, 김정호 부회장 및 임원단이 체전에 참석해 열린 응원으로 선수들에게 힘을 실었다.

권정 회장은 “전국체전은 재미대한탁구협회의 활동과 단합에 있어 매우 중요한 대회인데, 미국 대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준 결과로 매우 우수한 성과를 거둘 수 있었다"며 "종목이 다소 부족한 것이 아쉽지만 꾸준하게 대회에 참가하면서 한국과 세계 한인 탁구 선수들과 교류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어 "재미탁구협회 이사님들과 지회장, 모든 회원들의 후원과 응원으로 종합우승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재미국대한탁구협회 위상을 높이고, 재미탁구협회의 발전과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재미대한탁구협회, 한국 초등학교 탁구연맹에 발전기금 1만달러 기탁


한편 재미대한탁구협회는 이번 체전 기간 한국 유소년 탁구 선수 육성을 위해 한국초등학교탁구연맹에 발전기금 1만 달러를 기탁하기도 했다. 또 전남 나주중앙초등학교 5학년 김민지 선수와 광양중동초등학교 2학년 손준후 선수에게 별도의 장학금도 전달했다. 장학금 전달식에는 권정 회장과 함께 양창원 고문이 함께 했다.

재미대한탁구협회 권정 회장은 “먼 타국에 떨어져 있지만 한국탁구 발전을 바라는 마음은 차이가 없다. 오히려 멀리 있어서 더 간절할지도 모른다"며 "최근 국내 저변이 축소되고 있다는 소식을 접하고, 도울 일이 없을까 고민하던 차에 작게라도 뜻을 모으게 됐다”고 취지를 전했다. 전달식에서 한국초등학교탁구연맹을 대표한 서민성 부회장이 참석해 감사의 뜻을 전했다. 서민성 부회장은 “뜻밖의 발전기금을 받게 돼서 감사하다. 사실 초등연맹은 작년에 여러 시합을 열었지만 협찬을 받지 못했다"며 "꿈나무 육성에 관한 열악한 환경이지만 성원이 헛되지 않도록 한국탁구의 튼튼한 뿌리를 키우는 일에 연맹도 더욱 매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바이든 수퍼화요일 경선에서 압승, 전*현직 대통령 리턴 매치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월5일 미국내 각지에서 일제히 치러진 대선 후보 당내 경선에서 압승을 거두고 사실상 후보 자리를 확정했다. 이로써 두 전현직 대통령의 예견된 '리턴 매치'가 현실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버지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매사추세츠 등 모두 15개주와 미국령 사모아에서 동시에 민주당

연방대법원, 결국 트럼프 손 들어줘, 대선후보 자격 유지 판결

연방대법원이 3월4일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 유지를 결정했다. 대법원은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을 박탈한 콜로라도주 대법원 판결을 만장일치로 뒤집었다. 대법원은 판결에서 헌법은 개별 주에 연방 업무에 출마하는 대선 후보의 자격 박탈권을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이 같은 책임은 주가 아닌 의회에 귀속된다고 명시했

헤일리, 워싱턴 DC에서 트럼프 이겼다, 대세에는 전혀 지장 없어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압도적인 차이로 뒤지고 있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3월3일 수도에서 첫 승리를 거뒀지만 대세에는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3월1일부터 3월3일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