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연방법원 보수판사 14명, 예일 법대 출신 고용 안해, 캠퍼스 좌편향 심각

보수성향 연방법원 판사 14명이 예일 법대 졸업생들을 법정서기로 채용하지 않기로 했다.

언론들에 따르면 예일대는 캠퍼스에서 보수의 목소리를 탄압하는 '취소 문화'(cancel culture)가 너무 강하다는 것이 보수 판사들의 예일 법대 보이콧 이유다. 보수성향 인사들이 예일대 캠퍼스에서 강연을 하려다 일부 리버럴한 학생들이 방해를 하는 등 행패를 부리는 일이 최근 잇따르고 있어 공화당을 비롯한 보수세력이 강력반발하고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