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달라스 한인미용실에서 흑인이 총 난사해 한인여성 3명 부상, 용의자 체포

5월11일 낮 달라스 한인타운에 있는 한인소유 미용실에서 흑인괴한이 총기를 난사해 한인 3명이 다쳤다.

달라스 경찰국에 의하면 용의자는 반자동 소총처럼 보이는 길다란 라이플을 들고 업소 안으로 들어가 무차별 총격을 가한 후 도주했다. 총격으로 업주와 직원, 손님 등 한인여성 3명이 부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으며, 이들은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는 5월16일 달라스 인근에서 체포됐으며 제레미 스미스(36)로 신원이 밝혀졌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저지주에 거주해온 29세 한인여성 신혜정씨가 로컬 하이스쿨에 등록해 4일간 고등학생처럼 지내다 학교에 발각돼 경찰에 인계됐다. 황당한 사건은 뉴 브런스윅(New Brunswick)에 있는 뉴 브런스윅 하이스쿨에서 발생했다. 신씨는 위조한 출생증명서로 이 학교에 학생으로 등록한 후 나흘간 클래스에 참석하는 등 고등학생처럼 지냈다. 대부분 선생들과 학생들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