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주 불법 마사지팔러 운영 한인 3명, 인신매매*돈세탁 혐의 등으로 기소

콜로라도주 덴버에서 매춘업소를 운영하며 불법 성매매를 해온 혐의를 받고 있는 한인 3명이 콜로라도주 대배심에 기소됐다.

지난 8일 일간 덴버 포스트에 따르면 서혜경*심상현씨는 각각 19건, 남편이 미국인인 선희 울프씨는 15건의 중범 혐의를 받고 있다. 용의자들은 덴버에서 총 4곳의 마사지팔러를 운영하며 인신매매, 돈세탁, 성매매 등 여러가지 불법행위를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용의자들에 대한 수사는 약 1년 전 한 남성고객이 용의자들이 운영해온 마사지업소 중 한 곳을 방문, 업소의 불법행위를 확인하고 경찰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이후 경찰은 함정수사 등 다양한 기법을 동원해 증거수집 작업을 벌였으며, 용의자 3명은 결국 자수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가 카운티 내 대중 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연장했다. 향후 30일동안 공항, 기차, 지하철, 전철, 우버, 리프트, 버스, 택시 등 모든 대중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한다. <곽성욱 기자>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거부한 미국공군사관학교 생도 3명의 임관이 거부됐다. 5월21일 일간지 덴버 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들 3명은 학사학위를 받고 졸업은 할 수 있다. 임관을 거부당한 생도들의 대응이 주목된다.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은 메모리얼 연휴 직전에 열린다. <곽성욱 기자>

5월21일 LA동부 월넛에 있는 주택에 칩임한 도둑이 집주인의 쏜 총에 맞고 사망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새벽 4시쯤 월넛 이스트 컨트리 홀로우 드라이브에 있는 주택에서 발생했다. 총격당시 1명의 도둑이 더 있었으나, 총소리가 나자 현장에서 도주했다. 집주인은 해를 입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