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시민권 신청서 적체 심각, 승인에 필요한 서류 기록보관센터에 묶여 있어

미국 시민권 신청서류 적체가 심각하다.

월스트릿저널(WSJ)에 따르면 시민권 신청서류를 승인하는데 필요한 이민기록 증명서류 35만장이 15일 현재 미주리주 캔사스시티 다운타운 연방 기록보관센터에서 잠자고 있다. 연방이민서비스국(USCIS)은 문이 굳게 닫힌 기록보관센터를 언제 다시 오픈할지 모른다고 밝혔다. 이로 인해 시민권을 신청한 이민자 수천에서 수만명이 더 오래 기다려야 할 상황에 처해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가 카운티 내 대중 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을 대상으로 마스크 착용 의무화 조치를 연장했다. 향후 30일동안 공항, 기차, 지하철, 전철, 우버, 리프트, 버스, 택시 등 모든 대중교통 시스템과 공항 이용객들은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써야 한다. <곽성욱 기자>

코로나19 백신접종을 거부한 미국공군사관학교 생도 3명의 임관이 거부됐다. 5월21일 일간지 덴버 포스트 보도에 따르면 이들 3명은 학사학위를 받고 졸업은 할 수 있다. 임관을 거부당한 생도들의 대응이 주목된다. 공군사관학교 졸업식은 메모리얼 연휴 직전에 열린다. <곽성욱 기자>

5월21일 LA동부 월넛에 있는 주택에 칩임한 도둑이 집주인의 쏜 총에 맞고 사망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총격은 이날 새벽 4시쯤 월넛 이스트 컨트리 홀로우 드라이브에 있는 주택에서 발생했다. 총격당시 1명의 도둑이 더 있었으나, 총소리가 나자 현장에서 도주했다. 집주인은 해를 입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