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문자녀에 특혜 '레거시' 제도 폐지 움직임 거세다, 브라운 등 일부대학은 반발

입학사정 과정에서 동문 자녀에게 특혜를 주는 일부 명문대학들의 '레거시' 입학제도를 폐지하자는 움직임이 전국에서 거세게 일고 있다.

최근 연방하원 내 민주당 진보성향 의원들은 이 제도를 유지하는 대학들을 대상으로 연방정부 기금을 끊어버리는 내용의 법안을 발의했고, 레거시 제도를 시행해 욕을 먹고 있는 일부 대학 학생들도 레거시 제도 폐지 캠페인에 나서고 있다. 레거시 제도가 비난받는 가장 큰 이유는 수혜자의 절대다수가 백인 상류층 자녀들이기 때문이다. 이 제도로 흑인, 히스패닉 등 소수계 학생들이 불이익을 당하고 있다.

존스홉킨스, 앰허스트 등 일부 명문사립대는 반대세력으로부터 직격탄을 맞기 전 자진해서 레거시 제도를 폐지했다. 하지만 브라운 등 일부 대학은 "백인 부유층만 레거시 제도의 수혜자가 아니다"며 레거시 폐지를 반대하고 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대학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고려하는 '어퍼머티브 액션'의 운명을 결정할 연방대법원 심리가 곧 시작된다. 연방대법원 판사 9명중 6명이 보수성향이어서 어퍼머티브 액션 폐지가 확실시된다고 언론들이 일제히 보도했다. 어퍼머티브 액션이 폐지되면 전국의 대학들은 입학사정에서 지원자의 인종을 더 이상 고려할 수 없게 된다. 하버드, 프린스턴, 예일 등 대부분

2022년 가을학기 UC샌디에고(UCSD)에 총 4만2968명의 학생이 등록해 사상 최대규모를 기록했다고 샌디에고 유니온 트리뷴이 10월18일 보도했다. 10년 전보다 등록생이 1만4000명 정도 증가했다. UCSD 캠퍼스 안에 거주하는 학생 수는 약 1만8000명이다. <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