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한인 男性, 샌디에고 지역에서 여성 상대로 수차례 음란행위 혐의 체포

UC 샌디에고가 있는 부촌 라호야 지역에서 20대 한인남성이 여성들을 상대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샌디에고 시 검찰에 따르면 한인 용지훈(25)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라호야, 미라메사, 커니메사, 클레어몬트 지역의 리테일 업소에서 손을 바지 속에 넣은 채 하체를 앞에 있던 여성에게 밀착시키는 '이상한 짓'을 했다. 용씨는 피해여성이 돌아서서 항의할 때마다 실수를 했다거나, 친구인 줄 알고 그랬다는 식으로 둘러 댔으며, 한번은 랄프스 수퍼마켓에서 유사한 행동을 하다 업소 매니저에게 적발돼 현장에서 달아나기도 했다. 용씨는 이달 초 경찰에 체포돼 1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