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20대 한인 男性, 샌디에고 지역에서 여성 상대로 수차례 음란행위 혐의 체포

UC 샌디에고가 있는 부촌 라호야 지역에서 20대 한인남성이 여성들을 상대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검찰에 기소됐다.

샌디에고 시 검찰에 따르면 한인 용지훈(25)씨는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라호야, 미라메사, 커니메사, 클레어몬트 지역의 리테일 업소에서 손을 바지 속에 넣은 채 하체를 앞에 있던 여성에게 밀착시키는 '이상한 짓'을 했다. 용씨는 피해여성이 돌아서서 항의할 때마다 실수를 했다거나, 친구인 줄 알고 그랬다는 식으로 둘러 댔으며, 한번은 랄프스 수퍼마켓에서 유사한 행동을 하다 업소 매니저에게 적발돼 현장에서 달아나기도 했다. 용씨는 이달 초 경찰에 체포돼 10만달러의 보석금이 책정됐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트럼프*바이든 수퍼화요일 경선에서 압승, 전*현직 대통령 리턴 매치

민주당 소속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공화당 소속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월5일 미국내 각지에서 일제히 치러진 대선 후보 당내 경선에서 압승을 거두고 사실상 후보 자리를 확정했다. 이로써 두 전현직 대통령의 예견된 '리턴 매치'가 현실이 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버지니아와 노스캐롤라이나, 매사추세츠 등 모두 15개주와 미국령 사모아에서 동시에 민주당

연방대법원, 결국 트럼프 손 들어줘, 대선후보 자격 유지 판결

연방대법원이 3월4일 공화당 유력 대선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 유지를 결정했다. 대법원은 이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출마 자격을 박탈한 콜로라도주 대법원 판결을 만장일치로 뒤집었다. 대법원은 판결에서 헌법은 개별 주에 연방 업무에 출마하는 대선 후보의 자격 박탈권을 허락하지 않았다면서, 이 같은 책임은 주가 아닌 의회에 귀속된다고 명시했

헤일리, 워싱턴 DC에서 트럼프 이겼다, 대세에는 전혀 지장 없어

공화당의 대선 후보 경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압도적인 차이로 뒤지고 있는 니키 헤일리 전 유엔대사가 3월3일 수도에서 첫 승리를 거뒀지만 대세에는 영향이 없을 전망이다. AP통신에 따르면 헤일리 전 대사는 지난 3월1일부터 3월3일 오후 7시까지 진행된 워싱턴DC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99% 개표가 진행된 가운데 62.8%를 득표해 트럼프

Commenti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