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지니아주서 한인여성 차량, 차선 넘어온 승용차와 충돌, 큰 화는 면해

버지니아주 페어팩스 카운티에서 한인여성의 차량이 차선을 넘어온 차량과 정면충돌 할 뻔한 아찔한 일이 벌어졌다.

지난달 30일 저녁 버지니아주 브래독의 기니로드를 따라 달리던 한인여성 엘리나 유씨의 승용차가 차선을 넘어 질주해온 어두운색 계통의 차량과 충돌했다. 유씨는 상대방 차량이 차선을 넘어 질주해오자 경적을 수차례 울린 후, 핸들을 한쪽으로 꺾었고, 이로 인해 다른 차량은 유씨 차 조수석 문을 들이받았다. 사고 직후 다른 차량은 현장에서 도주했다.

사고당시 유씨 차 조수석에는 말티즈 강아지가 있었다. 유씨는 다행히 가벼운 부상만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최수진 기자>

조회 8회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메릴랜드주 편의점서 60대 한인직원 흑인강도 총 맞고 사망

편의점에서 일하던 60대 한인남성이 강도의 총격을 받고 사망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후 1시께 메릴랜드주 포트 워싱턴에 있는 '푸드존' 편의점에서 장우영(미국명 존*66*로렐)씨가 총상을 입고 숨져 있는 것을 경찰이 발견했다. 조사결과 4인조 흑인 권총강도가 업소에 침입했고, 그중 1명이 장씨에게 총을 쏜 것으로 드러났다. 용의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