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전지역 대상 자택대피령 무기한 연장, 주민들은 계속 '불편'

남가주 전지역을 대상으로 내려진 '자택대피령'이 무기한 연장돼 1월에도 주민들의 고통이 이어지게 됐다.

언론들에 따르면 가주보건국은 29일 LA, OC 등 남가주 11개 카운티에 떨어진 자택대피령을 무기한 연장하기로 했다며, 병원 중환자실 병상 상황이 좋아질 때까지 자택대피령은 계속된다고 밝혔다. 환자가 사용 가능한 병상이 15% 이상 될때까지 자택대피령은 시행된다. 이에 따라 식당은 계속 투고주문만 받아야 하며, 외부사람과 접촉도 할 수 없다. 이발소나 미용실도 계속 문을 닫아야 한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