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안에 넣어둔 70만불짜리 바이올린, 차량과 함께 증발, FBI 수사 착수

LA지역 부촌에 주차돼 있던 테슬라 차량 안에 넣어둔 초고가 바이올린이 차량과 함께 사라져 연방수사국(FBI)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LA타임스에 따르면 LA 로스펠리츠 지역에서 테슬라와 함께 도난당한 바이올린은 310년 전인 1710년에 이탈리아에서 만들어진 '아마티'(Amati) 바이올린으로 지금 내다 팔면 최소 70만달러는 받을 수 있다. 바이올린 소유주는 아트딜러로 LA와 샌프란시스코를 오가며 생활해왔다. 피해자는 지난 8일 자신의 집 앞에 세워둔 테슬라를 도난당했다. 없어진 바이올린은 현 소유주가 2013년 50만달러를 주고 구입했다고 FBI는 밝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0대 추정 남성이 7월2일 오후 LA다운타운 힐 스트릿에 있는 보석상 유리창을 망치로 박살내고 보석을 강탈해 달아났다고 LAPD가 밝혔다. 용의자는 근처에 세워둔 파란색 딜락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번호판은 가려져 있었다. <김기춘 기자>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