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안에 넣어둔 70만불짜리 바이올린, 차량과 함께 증발, FBI 수사 착수

LA지역 부촌에 주차돼 있던 테슬라 차량 안에 넣어둔 초고가 바이올린이 차량과 함께 사라져 연방수사국(FBI)이 수사에 나섰다.

24일 LA타임스에 따르면 LA 로스펠리츠 지역에서 테슬라와 함께 도난당한 바이올린은 310년 전인 1710년에 이탈리아에서 만들어진 '아마티'(Amati) 바이올린으로 지금 내다 팔면 최소 70만달러는 받을 수 있다. 바이올린 소유주는 아트딜러로 LA와 샌프란시스코를 오가며 생활해왔다. 피해자는 지난 8일 자신의 집 앞에 세워둔 테슬라를 도난당했다. 없어진 바이올린은 현 소유주가 2013년 50만달러를 주고 구입했다고 FBI는 밝혔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버지니아, 27일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 합법화, 16번째 주

버지니아주가 27일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을 합법화한 16번째 주가 됐다고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민주당이 또 한건 했다. 이날 주의회에서 공화당 의원은 단 한명도 마리화나 사용 합법화 법안에 찬성하지 않았다. <김기춘 기자>

FDA, 27일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존슨 코로나19 백신 승인

연방식품의약청(FDA)이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존슨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27일 승인했다. 이에 따라 화이자, 모더나, J&J 등 3개회사의 백신이 미국 내에서 공급되게 됐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2회 접종을 받아야 한다. <최수진 기자>

또 아시안 타겟 증오범죄, 이번엔 중국계 소유 정육점 앞에 죽은 고양이 놓고 도주

새크라멘토에 있는 중국계 소유 정육점 앞에 누군가 죽은 고양이를 버리고 달아나 경찰이 아시안 대상 인종증오 범죄로 수사를 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해당 업소 앞에 신원미상의 남성이 죽은 고양이가 든 박스를 내려놓는 모습이 감시카메라에 잡혀 용의자 검거는 시간문제로 보인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