캘리포니아주 "코로나 계속 악화하면 LA등 51개 카운티 대상 자택대피령 발동" 경고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지난달 30일 "코로나가 악화하면서 가주 병원 중환자실 병상부족 현상이 심각해지고 있다"며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대부분 카운티 주민들을 대상으로 강력한 자택대피령을 내릴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뉴섬 주지사는 주 58개 카운티 중 51개 카운티가 최악 1단계 퍼플 티어에 속해 있다며 이들 카운티가 자택대피령 대상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택대피령이 떨어지면 지난 봄 처럼 주민들은 필수적인 활동을 제외하곤 일체 집에서 밖으로 나가지 못하게 된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버지니아, 27일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 합법화, 16번째 주

버지니아주가 27일 기호용 마리화나 사용을 합법화한 16번째 주가 됐다고 폴리티코가 보도했다. 민주당이 또 한건 했다. 이날 주의회에서 공화당 의원은 단 한명도 마리화나 사용 합법화 법안에 찬성하지 않았다. <김기춘 기자>

FDA, 27일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존슨 코로나19 백신 승인

연방식품의약청(FDA)이 한번만 맞아도 되는 존슨&존슨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긴급사용을 27일 승인했다. 이에 따라 화이자, 모더나, J&J 등 3개회사의 백신이 미국 내에서 공급되게 됐다. 화이자와 모더나 백신은 2회 접종을 받아야 한다. <최수진 기자>

또 아시안 타겟 증오범죄, 이번엔 중국계 소유 정육점 앞에 죽은 고양이 놓고 도주

새크라멘토에 있는 중국계 소유 정육점 앞에 누군가 죽은 고양이를 버리고 달아나 경찰이 아시안 대상 인종증오 범죄로 수사를 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해당 업소 앞에 신원미상의 남성이 죽은 고양이가 든 박스를 내려놓는 모습이 감시카메라에 잡혀 용의자 검거는 시간문제로 보인다. <김기춘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