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여자친구 마구 때리다 피해자 어머니가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

사우스 패사디나 주택에서 여자친구의 목을 조르면서 폭행하던 40세 남성이 여자친구의 어머니가 휘두른 칼에 찔려 현장에서 즉사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10시께 사우스 패사디나의 주택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딸을 마구 때리던 남성을 식칼로 찔러 사망케 했다. 현장 조사 결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정당방위가 인정돼 남성을 칼로 찔러 죽인 피해자의 어머니는 체포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30대 추정 남성이 7월2일 오후 LA다운타운 힐 스트릿에 있는 보석상 유리창을 망치로 박살내고 보석을 강탈해 달아났다고 LAPD가 밝혔다. 용의자는 근처에 세워둔 파란색 딜락 차량을 타고 도주했다. 번호판은 가려져 있었다. <김기춘 기자>

LA카운티 가정집에서 86세 한인노인이 익사하는 비극이 발생했다. LA카운티 검시국에 따르면 지난 6월27일 다우니의 한 주택에서 허주찬(86)씨가 익사했다. 정확한 사고내용은 알려지지 않았다. 허씨는 대동맥 협착증과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