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39지구 영 김도 연방하원 입성, 전국서 한인의원 4명 탄생

한인 영 김 후보도 13일 연방하원의원이 됐다.

언론들에 따르면 김 후보는 이날 오후 100% 개표가 완료된 가운데 17만2253표(50.6%)를 득표해 16만8108표(49.4%)를 약 4000표 차이로 따돌리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연방하원 가주 39지구다.

김 후보의 승리로 가주 48지구에서 미셸 박 스틸, 뉴저지주 3지구에서 앤디 김 의원, 워싱턴주 10지구에서 매릴린 스트릭랜드 등 총 4명의 한인이 연방하원에 입성한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