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베일에 싸인 트럼프 건강상태---누구 말이 맞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건강상태가 그다지 좋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향후 48시간이 고비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가 3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마크 메도우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이날 "지난 24시간동안 대통령의 활력징후가 썩 좋지 않아 향후 48시간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그러나 트럼프가 입원중인 월터 리드 육군병원 의료진은 3일 오전 "대통령은 열이 없으며, 상태가 호전되고 있다"고 메도우스와는 상반된 발언을 했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권도형 변호사 "3월 말 전에는 권씨 미국 송환 어려워"

가상화폐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 권도형이 송환 지연으로 인해 적어도 오는 3월 25일로 예정된 첫 미국 민사 재판에는 출석하지 못할 것이라고 권씨 측 변호사가 밝혔다. 2월26일 뉴욕 남부연방법원에 제출된 문서에 따르면 몬테네그로에 있는 권씨의 변호사 고란 로디치는 "현재로서는 3월 말 이전에 권씨가 한국 또는 미국으로 인도될 것으로 예상하지

트럼프, 가족 이름 거명하면서 차남 부부는 깜빡해 '구설'

공화당의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에서 승리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가족들에게 사의를 표하는 과정에서 차남 부부 이름만 거론하지 않아 구설에 올랐다. 최근 특검 보고서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고령 리스크가 크게 부각된 가운데 트럼프 전 대통령도 기억력 등에 문제가 있다는 비판이 민주당 진영에서 나온 것이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2월24일 사우스캐롤라이나 경선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