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경찰 해체하자" 미니애폴리스 시의원들 한심한 주장, 시장은 '시큰둥'

이젠 경찰을 해체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왔다.

평화로운 시위는 좋지만 경찰을 해체해야 한다는 말을 도대체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까. 경찰이 있기에 밤에 두 발 뻗고 편히 잘 수 있다는 사실을 모른단 말인가.

4일 뉴욕포스트, 폭스뉴스 등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달 25일 조지 플로이드 사망사건이 발생한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 일부 시의원들이 "이번 기회에 미니애폴리스 경찰을 해체해야 한다"고 주장해 파장이 일고 있다. 기존 경찰국을 없애고, 새로운 개념의 치안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이들의 구상에 따르면 경찰이 출동해야 하는 상황이 발생하면 소셜워커나 의료진을 현장에 보낸다. 은행강도 사건이 발생했을 때 총을 찬 경찰 대신 소셜워커가 현장에 출동하는 것이 정상일까. 다행히 제이콥 프레이 미니애폴리스 시장은 경찰을 없애야 한다는 일부 시의원들의 주장에 시큰둥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강도 높은 경찰 개혁은 필요하지만 경찰을 없애는 건 비현실적이라는 것이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2월12일 북가주 산 마테오 주택서 일가족 4명 숨진채 발견, 살인-자살인 듯

2월12일 샌프란시스코에서 남쪽으로 약 20마일 떨어진 산 마테오의 주택에서 일가족 4명이 숨진 채로 발견됐다. 경찰에 따르면 사망자들은 성인 남녀와 4살난 쌍둥이 형제다. 정황상 숨진 어른 중 한명이 가족 3명을 살해하고 자살한 것으로 보인다. 사망자들이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바이든은 기억력 나쁜 노인" 바이든 엿 먹인 한인 특검 로버트 허

조 바이든 대통령이 기밀 문건 유출 의혹에 대한 형사 기소를 면했지만 이 사건을 수사해온 한인 특별검사가 대통령을 기소하지 않기로 한 이유로 그의 기억력 쇠퇴를 거론해 논란이 일고 있다. 또 사건의 경중에 차이가 있긴 하지만 앞서 다른 특검이 기밀 문건 유출 혐의로 기소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형평성 문제도 제기되면서 불기소에 따른 득보다 실이 커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