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혐오 메시지 아시안 거주 주택에 붙인 여성 체포

"아시안들, 너희 나라로 돌아가!"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아시안들은 당장 미국을 떠나라는 인종차별적 내용의 메시지를 아시안 거주 주택에 붙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돼 커뮤니티의 분노를 사고 있다.

샌 리앤드로 경찰국은 낸시 아레치가(52)를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해 조사한 후 일단 석방했다. '성'(last name) 으로 보아 아레치가는 본인이 라티노이거나 남편이 라티노인 것으로 추정된다. 아레치가는 아시안 거주 주택 5곳을 돌아다니며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으면 당장 그 나라로 돌아가라. 미국에 충성하는 용감한 백인들이 이 나라에 살아야 한다"는 내용이 적힌 종이를 각 주택에 붙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 피해자의 주택에 설치된 보안카메라에 찍힌 아레치가의 범행장면을 확인한 후 어렵지 않게 아레치가를 검거했다. 아레치가는 체포당시 백팩을 가지고 있었고, 백팩 안에 피해자들의 집에 나붙은 아시안 혐오 쪽지 사본 여러개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아레치가에게 법원 출두를 명령했다. 아레치가는 석방 후 외부에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뉴욕 지하철역에서 50대 아시안 남성 무차별 폭행당해 부상, 증오범죄 추정

지난 2일 밤 뉴욕시내 지하철역에서 아시안 남성이 또 증오범죄 피해를 당했다. NYPD에 따르면 이날 밤 9시께 럿거스와 이스트 브로드웨이에 위치한 지하철역에서 신원미상 남성이 50대 아시안 남성의 얼굴을 때려 쓰러뜨린 후 몇번 더 구타한 후 도주했다. 피해자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퇴원했다. 피해자가 한인인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