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혐오 메시지 아시안 거주 주택에 붙인 여성 체포

"아시안들, 너희 나라로 돌아가!"

샌프란시스코 지역에서 아시안들은 당장 미국을 떠나라는 인종차별적 내용의 메시지를 아시안 거주 주택에 붙인 여성이 경찰에 체포돼 커뮤니티의 분노를 사고 있다.

샌 리앤드로 경찰국은 낸시 아레치가(52)를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해 조사한 후 일단 석방했다. '성'(last name) 으로 보아 아레치가는 본인이 라티노이거나 남편이 라티노인 것으로 추정된다. 아레치가는 아시안 거주 주택 5곳을 돌아다니며 "미국이 아닌 다른 나라에서 태어났으면 당장 그 나라로 돌아가라. 미국에 충성하는 용감한 백인들이 이 나라에 살아야 한다"는 내용이 적힌 종이를 각 주택에 붙이고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한 피해자의 주택에 설치된 보안카메라에 찍힌 아레치가의 범행장면을 확인한 후 어렵지 않게 아레치가를 검거했다. 아레치가는 체포당시 백팩을 가지고 있었고, 백팩 안에 피해자들의 집에 나붙은 아시안 혐오 쪽지 사본 여러개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아레치가에게 법원 출두를 명령했다. 아레치가는 석방 후 외부에서 걸려오는 전화를 받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곽성욱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11월15일 플로리다 마라라고 리조트에서 세 번째 대권도전을 선언했다. 공화당과 민주당을 통틀어 처음 2024년 대선출마를 공식화했다. 이에 따라 미국 정치권은 일찌감치 대선모드로 접어들게 됐다. 트럼프에게 도전할 공화당 후보가 누가 될지 벌써부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김기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