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인근 현대 딜러, 고객들이 맡긴 차량들 토잉 물의

캘리포니아주의 현대자동차 딜러가 고객들이 딜러 정비소에 맡긴 자동차들을 허락도 없이 토잉해 고객으로부터 민사소송을 당할 위기에 처했다.

LA타임스(LAT)의 19일 보도내용에 따르면 LA 남쪽 컬버시티에 위치한 '니사니 브라더스 현대' 딜러가 10여명의 고객이 맡긴 차량을 롱비치 토잉업체가 토잉하도록 조치해 물의를 빚고 있다. 딜러 관계자는 "코로나로 문을 닫기 전 차를 맡긴 고객들에게 전화를 했으나 연락이 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와 관련, 현대자동차 미주법인 대변인은 "문제가 된 딜러는 코로나로 문을 닫은게 아니라 비즈니스 문제가 불거져 현대자동차 미주본사와 관계가 악화돼 문을 닫았다"며 "조사 결과 차를 맡긴 고객들의 동의도 없이 10여대의 차량을 토잉한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차를 토잉당한 일부 고객은 해당 토잉회사로부터 "수천달러를 내면 차를 돌려주겠다"는 통보를 받고 황당해하기도 했다. 현대자동차는 "현재 토잉된 고객들의 차량은 모두 다른 현대차 딜러에 가 있으며, 금전적 피해를 본 고객들에게 비용을 환불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기춘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