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셸 오바마, 바이든 러닝메이트 될까? 관심 집중

오는 11월 대선에 나설 민주당 부통령 후보는 누가 될까. 확실한 것은 누가 되든 부통령 후보는 여성이라는 점이다.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은 10여명의 여성후보들을 후보명단에 올려놓고 열심히 머리를 굴리고 있다,

CNN에 따르면 에이비 클로버샤 상원의원,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 카말라 해리스 상원의원, 그레첸 휘트머 미시간 주지사 등이 유력한 후보지만 가장 관심을 끄는 인물은 다름아닌 미셸 오바마이다.

바이든도 내심 미셸 오바마를 러닝메이트로 내세우길 원하지만 본인이 고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셸 오바마가 가장 파괴력이 큰 부통령 후보임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는 분석이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6일 LA 포터랜치 교차로에서 대형 교통사고, 운전자 1명 사망

6일 오후 2시40분께 LA 다운타운 북쪽 샌퍼낸도 밸리 포터랜치 지역에서 교통사고가 발생해 1명이 사망했다. LAPD 밸리교통국에 따르면 사고는 포터랜치 지역 교차로에서 차량 한대가 빨간 신호를 무시하고 직진하다 다른 차량과 충돌하면서 일어났다. 사고로 신호를 무시하고 달린 차량 운전자가 현장에서 숨졌다. <최수진 기자>

<3보>베벌리힐스, 무장경비원 12명 고용해 쇼핑구역 순찰 돌게 한다

베벌리힐스 경찰국이 12명의 무장 경비원을 고용해 시내 비즈니스 구역에서 순찰을 돌게 할 것이라고 LA타임스가 6일 전했다. 지난 4일 낮 시내 고급 이태리 식당에서 보석상을 운영하는 남성이 50만달러짜리 손목시계를 3인조 권총강도에게 털린 사건이 발생한지 이틀 만이다. <최수진 기자>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50대 韓人부부 마약*불법총기 소지혐의 체포

하와이주 빅아일랜드에서 한인부부 등 3명이 마약 및 불법무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경찰에 체포됐다. 경찰은 지난 4일 빅아일랜드 카이날리우 지역의 한 주택에서 수색영장을 집행, 제랄드 김(51)*로리 김(51)씨 부부와 젤슨 레슬리(48)를 메탐페타민과 불법총기 소지 혐의 등으로 검거했다. 남편 김씨는 12만6000달러, 로리 김씨는 2000달러의 보석금이 각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