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카운티, 자택대피령 5월15일까지 연장, 식당 등 업소들 ‘한숨’

LA카운티 정부의 주민 대상 ‘자택대피령’(Stay at Home)이 5월15일까지 연장됐다.

최근 LA타임스(LAT)에 따르면 카운티 정부는 당초 자택대피령을 지난 4월19일까지 시행하려고 했으나, 코로나 사태가 계속 악화되자 기간을 연장하는 조치를 취했다.

이에 따라 관공서, 병원, 약국, 식료품점, 주유소, 자동차정비소 등 ‘필수’(essential) 업종을 제외한 비즈니스들은 자택대피령이 해제될 때까지 문을 닫아야 한다.

식당들은 테이크아웃이나 배달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계속 영업할 수 있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7월17일 남가주 어바인에서 미니쿠퍼와 폭스바겐 골프 차량이 정면 충돌하는 사고가 일어나 미니쿠퍼 탑승자 2명이 현장에서 사망했다. 이날 사고는 밤 8시께 발생했으며 미니쿠퍼가 화염에 휩싸이면서 운전자와 조수석 탑승자가 목숨을 잃었다. 경찰은 골프 운전자를 음주운전 혐의로 체포했다. 사망자들의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7월17일 오후 6시께(현지시간) 인디애나주 그린우드의 한 쇼핑몰에서 괴한이 자동소총을 난사해 3명이 사망했다. 총격을 목격한 22세 청년이 용의자를 총으로 쏴 사살했다. 이 청년은 합법적으로 총을 소지하고 있었으며, 용의자가 총을 쏘는 것을 보자마자 바로 용의자에게 총격을 가했다. 그린우드 시장은 "용감한 청년이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것을 막았다"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