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캘리포니아주 상원, UC 9개 캠퍼스 타주 출신 신입생 10%로 줄이는 방안 추진

캘리포니아주 상원이 2022년 가을학기부터 앞으로 10년동안 UC의 타주 출신 신입생을 전체의 10%로 제한하는 야심찬 플랜을 추진하고 있다.

너무 많은 주내 지원자들이 입학을 거절당하고 있기 때문이다. 상원의 방안이 현실이 되면 매년 4600명의 가주 출신 학생들이 추가로 UC 9개 캠퍼스에 진학할 수 있게 된다. <최수진 기자>

최근 게시물

전체 보기

UC-CSU, FAFSA 지연으로 신입생 디씨전 데이 5월15일과 5월15일 이후로 연기

UC와 CSU가 올해 가을 입학할 예정인 신입생들이 등록할 캠퍼스를 결정하는 데드라인인 디씨전 데이를 기존 5월1일에서 각각 5월15일과 5월15일 이후로 연기했다. 이유는 연방무료학비보조신청서(FAFSA) 처리가 3월 상반기로 지연되면서 학생들이 재정보조 레터를 4월 중에나 받아보게 될 것이 확실해졌기 때문이다. 디씨전데이를 연기하지 않으면 학생들이 시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