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P 이어 오라클도 본사 실리콘밸리에서 텍사스주로 이전, "세율 높은 가주 싫어"

기업용 소프트웨어 전문기업 오라클이 본사를 북가주 레드우드시티에서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이전할 것이라고 11일 밝혔다. 블룸버그 통신에 따르면 세율이 높은 캘리포니아주를 등지는 기업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PC 제조업체인 HP도 이달 초 본사를 북가주 샌호제에서 텍사스주 휴스턴으로 이전한다고 발표했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