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LA 한인타운 등 남가주 40여곳서 조지 플로이드 사망 항의시위 벌어져

6일 LA 한인타운 등 남가주 40여곳에서 조지 플로이드의 죽음에 항의하는 시위가 열렸다. 이날 한인타운 윌셔와 옥스포드 코너 3700 윌셔 건물 앞 잔디광장에서의 시위를 비롯해 LA시청, 시미밸리, 맨해튼비치, 할리웃, 샌퍼난도밸리, 풀러튼, 플라센티아, 애나하임 등 남가주 곳곳에서 시위가 벌어져 인종차별을 규탄하는 목소리가 울려퍼졌다. 한인타운 시위에는 많은 한인들도 참가해 "흑인 생명도 소중하다"라는 구호를 외치며 힘을 보탰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