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남성, 여자친구 마구 때리다 피해자 어머니가 휘두른 칼에 찔려 사망

사우스 패사디나 주택에서 여자친구의 목을 조르면서 폭행하던 40세 남성이 여자친구의 어머니가 휘두른 칼에 찔려 현장에서 즉사했다. LA카운티 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28일 오전 10시께 사우스 패사디나의 주택에서 한 여성이 자신의 딸을 마구 때리던 남성을 식칼로 찔러 사망케 했다. 현장 조사 결과 가족을 보호하기 위한 정당방위가 인정돼 남성을 칼로 찔러 죽인 피해자의 어머니는 체포되지 않았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