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LA서 흑인남성, 경찰관 2명에 총기난사 후 도주, 경관들 중상

지난 12일 저녁 LA 인근 캄튼에서 흑인으로 보이는 괴한이 경찰차 안에 앉아있던 경찰관 2명을 향해 총기를 난사해 중상을 입히고 달아났다. 언론들에 따르면 경찰관 1명은 얼굴에, 1명은 머리에 총을 맞았다. 이들은 수술을 받고 기적적으로 생명을 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사건소식을 전해듣고 "범인은 매를 맞아야 할 동물"이라고 말했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