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온라인 수업 제공하는 대학에 등록한 유학생은 비자 취소

연방정부가 올 가을학기 수업을 100% 온라인으로 수강하는 외국인 유학생들은 미국에서 추방될 것이라고 발표해 한국인 유학생들도 직격탄을 맞게 됐다. 연방이민세관단속국(ICE)은 6일 가을학기 모든 수업을 온라인으로 제공하는 대학에 등록한 유학생들은 학생신분으로 미국에 체류할 수 있는 F-1 비자가 취소될 것이라며, 100% 정상(대면) 수업을 진행하는 대학 또는 대면*온라인 수업을 병행하는 '하이브리드' 방식을 택하는 대학으로 옮겨야 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유학차 도미를 앞둔 외국인도 100% 온라인 수업을 제공하는 대학에 등록한 경우 입국 자체가 불허된다. 이에 따라 100% 온라인 수업을 계획중인 미국 내 대학들은 대혼란에 빠지게 됐다. 온라인 수업만 제공할 경우 유학생들이 대거 등록을 취소해야 하기 때문에 대학 입장에선 엄청난 재정 손실이 우려된다. 트럼프 정부가 대선을 앞두고 큰 것 한방 터트린 셈이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