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들 '분통', 앞으로 한인학생들 UC 들어가기 어려워진다

캘리포니아주에서 소수계 우대정책인 '어퍼머티브 액션'(Affirmative Action)이 부활할 전망이다. 11일 LA타임스(LAT)에 따르면 어퍼머티브 액션을 부활시키는 내용의 ACA5 법안이 이날 가주하원을 통과, 상원으로 송부됐다. 이 법안이 상원을 통과하면 11월3일 선거 때 주민투표에 부쳐지게 된다. 유권자의 50% 이상이 찬성표를 던지면 시행이 확정된다. 소수계 우대정책이 부활되면 아시안, 특히 한*중*일본계가 큰 타격을 입게 된다. UC 등 공립대 진학률이 낮은 히스패닉*흑인들의 합격률이 높아지고, 한*중*일본계 학생들의 합격률은 떨어지게 된다. 어퍼머티브 액션 부활로 현재 UC 재학생의 35%를 차지하는 아시안 학생 비율이 15%까지 떨어질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앞으로 한인학생들은 UC 대학 들어가는 것이 아이비리그 진학 만큼이나 어렵게 될 것 같다. 분통이 터지는 일이지만 가주에서 히스패닉*흑인들의 정치력이 워낙 강해 아시안 커뮤니티는 눈 뜨고 당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차라리 타주로 이주하는 것이 나을지도 모르겠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