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실베니아주서 한인 매춘업소 적발, 한인여성 2명 등 3명 체포

연방국토안보부(DHS), 연방수사국(FBI), 로컬 경찰 등이 펜실베니아주에서 인신매매 범죄 퇴치를 위한 합동수사를 벌여 한인여성 2명을 체포했다. 수사당국은 지난달 18일 펜실베니아주 스프링 그로브에 있는 '스프링 스파'를 덮쳐 한인 은희 윌콕스(57)씨, 현 남(59)씨 등 3명을 매춘 관련 혐의로 검거하고, 직원 여러명을 구출했다. 이 업소에서 오랫동안 불법 성매매가 이루어져 왔다고 수사당국은 밝혔다. 또한 현장에서 현찰 2만6000달러, 수표 1만달러어치가 발견됐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