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LA다저스 투수, 애리조나서 여자친구 총격 살해 후 도주하다 자살

전 LA다저스 투수가 애리조나 스콧츠데일에서 전 여자친구를 총격살해한 혐의로 도주하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LA다저스, 샌디에고 파드레스, 시카고 화이트삭스 등 5개 팀에서 5년간 투수로 뛰었던 찰스 헤이거(37)가 전 여자친구 다니엘 롱(34)을 총으로 쏴 살해한 혐의로 경찰의 추적을 받던 중 3일 오후 4시께 그랜드 캐년에서 머리에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헤이거가 자살한 것으로 보고 있다. <최수진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