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 민주당 상원의원, 연방 추가실업수당 주당 300불에서 600불로 인상 추진

일부 민주당 연방상원의원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서명으로 확정된 주당 300달러의 연방 추가실업수당을 600달러로 올리는 방안을 강력히 밀어부치고 있어 실직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300달러 수당은 기본 주정부 수당에 더해지며 일단 3월14일까지 지급하는 것으로 되어 있다. 바이든 당선인 측은 실업수당 지급기간 연장도 추진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실직자들에게 실업수당을 계속 지급하면 이들이 직장을 구해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할 것이라며 퍼주기식 재정지원 장기화를 우려하고 있다. <곽성욱 기자>

© 2020 BIZNEWSUSA 미국경제신문, All Rights Reserved.

*미국경제신문 콘텐츠를 무단복제(Copy&Paste) 해서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에 의해 처벌을 받을 수 있습니다. 미국경제신문 임직원은 주요 한인신문 종이 및 디지털 버전을 매일 모니터 할 것입니다. 개인 및 한인 언론사들의 주의를 바랍니다.